2010년 10월 15일 금요일

성경통독이란? = 조병호

(1) 부분이 아닌 전체로 읽는 것

    성경통독이란 성경 66권을 한 권으로 보고, 부분이 아닌 전체로 읽어 내려가는 것입니다. 이를테면 동양의 "삼국지"나 서양의 "로마제국 쇠망사"를 읽는다면, 순서되로 첫 권부터 마지막 권까지 전체를 다 읽어내려 가는 것처럼 말입니다.

    성경 한 구절이 주는 메세지도 있고, 한 장이 주는 메세지도 있고, 성경의 각 권이 주는 메세지도 있지만, 성경 전체의 메세지가 있습니다. 매일 몇 절씩 묵상하는 방법으로는 성경 전체의 메세지를 찾기 어렵습니다. 또한 부분적으로 말씀을 접하는 방식으로 성경을 보면, 보는 부분은 게속 보게 되고, 보지 않던 부분은 계속 보지 않게 됩니다. 영의 양식인 성경을 편식하게 되는 것입니다. 신앙이 한쪽으로 치우치게 되면, 하나님의 마음을 바로 헤아릴 수 없습니다.

    원래 "통독"은 동양에서 배움과 지식연구의 과정 가운데 유용하게 사용하던 방법입니다. 예를 들어 "천자문"이나 "사서삼경" 등의 경우, 책 전체를 여러번 읽어가는 가운데 자연스럽게 직관에 이를 수 있도록 가르쳤습니다. 이처럼 전체를 반복하여 읽는 것은 텍스트 전체의 큰 흐름을 파악하는 데에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이처럼 성경을 읽되, 부분이 아닌 전체로 읽는 것, 즉 66권 전체를 통째로 빠른 시간 내에 읽는 성경통독을 1번, 2번, 여러 번 반복하다보면 성경에 대한 놀라운 직관이 생기는 것을 경험하게 됩니다. 이 성경통독을 통해, 하루에 5~10구절씩 묵상하는 방법으로 7~8년에 걸쳐 성경을 1번 읽는 것, 일주일에 한 번씩 주일 설교를 통해서 듣는 몇 구절의 말씀만으로 30년 넘게 신앙 생활하는 것과는 차원이 다른 "말씀의 해일. 은혜의 쓰나미"를 경험하시게 될 것입니다.

(2) 역사 순으로 재배열해서 읽는 것

    성경의 각 권들이 가진 저마다의 역사적인 순차성을 고려하여 연대기적으로 재배열하여 읽습니다. 각 부분이 전체 속에서 어떤 흐름 가운데 있는가를 생각하며 읽는 것이 중요합니다. 예를들어, 구약의 한 권을 읽을 때에는 구약 전체 혹은 성경 전체를 염두에 두며 읽고, 좁게는 한 장을 읽을 때에는 책 안, 혹은 앞장과 뒷장의 맥락을 고려하며 읽는 것입니다. 그렇게 하면 오늘도 역사를 주관하시며 세계를 경영하시는 하나님을 만날 수 있습니다.

(3) 성경 전체에 흐르는 하나님의 마음을 읽는 것

* 성경은 우리의 믿음과 삶의 기준입니다.

    성경통독은 지식을 쌓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마음을 헤아리고 그분과 더 깊은 관계를 맺기 위해 하는 것입니다. 알아가는 것은 기본입니다. 알지 못하면 오해가 쌓입니다. 그러나 거기에서 멈추면 안 됩니다. 성경에 기록된 하나님의 사람들을 인격적으로 만나서 그들의 삶을 배우고, 하나님께서 오늘 우리를 통해 성경말씀에 새로이 부여하시는 의미와 생명력을 파악할 수 있다면 이는 진정한 성경통독이 되는 것입니다.

* 성경은 펼칠 때마다 우리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하는 "하나님의 러브레터"입니다.

댓글 없음:

댓글 쓰기